▒ 인연지기와 함께하는 불교이야기 - 참 좋은 인연..!! ^^ ▒▒▒
날마다좋은날.^^

HOME 불교의 이해 불교강좌 백문백답  
  이해를 돕는 글
  불교강좌 백문백답
  경전읽기
  관련사이트
  불교이미지

자력과 타력 - 자력문과 타력문이란 어떠한 입장을 가리키는가?
극단적 사고와 방법을 배제하는 불교는 양극의 대립된 입장을 포용한다. 어쩌면 그러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는 것이 수행인지 모른다. 중도中道라는 것도 근본적으로는 여기서 출발한다. 불교사상사를 살펴보면 항상 대립된 입장이 공존하면서 유기적인 통합을 추구해 왔다. 대표적으로 소승과 대승이 그렇다. 실천수행인 선禪과 경전연구인 교敎가 그렇다. 양자는 서로 부정되는 것이 아니라 상호보완적인 것이다. 실천수행의 면에 있어서 상호보완적인 대표적 예가 난행도와 이행도, 또는 자력문과 타력문이다. 대승불교의 탁월한 철학자인 나가르주나, 즉 용수龍樹는 일찍이 성불하는 방법에는 어려운 길과 쉬운 길이 있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어려운 길이란 곧 난행도難行道이며, 쉬운 길이란 곧 이행도易行道이다.

먼저, 그 길이 어려운 이유는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길로 들어서는 것이 자력문自力門이다. 사실 불교는 이 자력문과 난행도로부터 출발하였다. 근본적으로 부처님이 깨달음을 얻는 과정이 그렇고, 인간 모두는 부처의 성품을 이미 간직하고 있으므로 그것을 스스로 개발할 능력이 있다고 주장함이 그렇다. 중도ㆍ연기ㆍ공 등의 진리를 깨닫는 것도 스스로의 노력에 의해 가능하다. 인간에 대한 모든 신뢰가 가능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 길을 철저히 따르고자 한 입장으로서 대표적인 예가 제64문에서 설명한 선종이다.

그러나 이 길을 걷는 데에는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어려움이 따른다. 육바라밀은 이들이 수행해야 할 구체적인 방도이다. 그런데 만약 부처님이 인간 각자가 이 어려운 길을 택하여 스스로 문제를 풀어 나가야 한다고 생각했다면, 굳이 자신이 얻은 진리를 제시하면서 거기에 이르는 방법을 알려 주고자 애쓸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일상생활을 하는 인간은 대개 자신의 능력을 모르면서 살고 있거나, 안다고 하여도 그것을 스스로 개발할 만한 정신적 여유를 갖지 못하고서 살아가기 일쑤다. 옛부터 성인들은 주로 이런 사람들을 위해 힘써 왔다. 보다 더 쉽게 올바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했으며, 스스로 그 사람들의 의지처가 되든가 의지할 대상을 마련해 주고자 하였다. 그래서 이행도, 즉 타력문他力門이 제시된 것이다.

따라서 이행도와 타력문은 부처님의 구제를 바라는 불교이며, 신앙의 불교는 남의 힘을 믿고 그에 의지하면 되므로 쉽게 수행할 수 있는 길이 되는 것이다. 불교사적으로 볼 때, 이는 제87문에서 설명한 불탑신앙에서 발전했다고 볼 수 있으며, 부처님의 무궁한 자비와 구제력을 중시하는 대승불교의 기본입장이다. 석가모니 부처님을 포함한 여러 부처들이 중생을 구제한다고 믿는 것은 신앙의 불교가 되는데, 이 점에서 대표적인 것이 제65문에서 설명한 정토교 또는 아미타신앙이다. 아미타불은 자비와 다양한 방편을 겸비한 부처이다. 대승불교의 자비를 대표하는 부처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대승경전에 이 부처가 소개되어 있다. 그런 경전들 속에서 아미타불이 중생을 구제하는 ‘구제의 논리’를 밝히고, 어떻게 하여 구제되는가 하는 이유를 펼쳐 나가고 있다. 즉, 아미타불이 보살이었을 적에 세웠던 본원本願 중에서 중생의 구제를 맹세하고 있다는 것과 이 본원을 달성하기 위해 기나긴 수행을 했다는 것, 그 결과로서 서방에 극락국토를 건립했다는 것을 밝힌다. 그리고 그 국토에 중생을 맞아들여 구제한다는 것이다.

결국 구제의 근거가 되는 것은 여러 부처의 굳건한 결의이다. 모든 세계는 인간의 결의에 의해 움직이고 있다. 마찬가지로 부처의 결의가 구제의 근원이 되는 것이다. 중생의 입장에서 말하면 이상세계인 극락에 왕생하는 것이 구제인 셈이다. 그러나 그런 왕생은 사후의 일이기 때문에 현실에서의 구제는 의지의 대상에 대한 신앙, 즉 믿음에 의해 가능하다. 믿는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러므로 믿음의 불교는 이행도의 불교이다.

그러나 믿는다는 것은 그 대상이 가르치는 바를 실천하겠다는 것이므로 다시 스스로의 노력이 요구된다. 즉, 이행도나 타력문이 난행도나 자력문과 전혀 별개일 수 없다는 말이다. 그래서 오로지 믿기만 하면 된다는 사고방식은 불교에서 통용될 수 없고, 바른 태도도 아니다. 또 앞에서 말한 난행도는 지혜에 의해 해탈하는 길을 가리키는데, 여기서도 이 혜해탈慧解脫 외에 신해탈信解脫을 중시한다. 신해탈이란 믿음을 깊게 하고 믿음의 힘을 강하게 함으로써 마음의 자재로움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믿음은 마음을 정화하는 힘을 지닌다. 믿음을 깊게 하면 그것은 자연히 지혜로 변해간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불교에서의 믿음은 맹목적이고 비합리적인 믿음이 아니라, 지혜로 이어져 변화하는 믿음이다. 난행도와 이행도는 이렇게 하여 서로 통하게 된다.

불교를 신앙한다면서도 신앙인답지 못한 두 가지 병폐가 있다. 그것은 이제까지 설명한 두 가지 입장의 어느 한쪽에 치우침으로써 생긴 것이다. 하나는 믿음이 결여된 자력문의 입장에서 불교를 오로지 인생철학으로 삼아 자의적으로 해석한다. 이런 입장은 사변철학, 또는 학문불교의 입장을 취할 수밖에 없다. 불국토라는 이상에 대해서도 사회의 구성원 모두가 제각기 나처럼 자각하고 바르게 이해하며 행동하면 저절로 이루어진다는 소박하면서도 지극히 비현실적인 생각을 견지한다. 일견 타당해 보이지만 큰 오류에 빠져 있다. 사회는 온갖 성향과 능력의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다. 나 이외의 사회는 그런 복합체이다. 나의 생각과 능력을 그런 이질적 요소로 가득찬 복합체와 동일시할 수 있겠는가.

다른 하나는 우선 자신의 복을 구하는 맹목적 믿음이다. 믿음에 요구되는 전제조건과 필요조건을 생각지도 않고 갖추려고 노력하지도 않으므로써 기복불교화되는 것이다. 뜻있는 불교인들은 대개 기복화되는 이런 불교를 경계하고 비판하지만, 사실 더 경계해야 할 것은 바로 앞에서 지적한 경향일지 모른다. 상식적으로도 어려운 길을 걷는 사람은 쉬운 길을 쉽게 이해하고 포용할 수 있지만, 처음부터 쉬운 길을 걷는 사람은 어려운 쪽을 이해하거나 선뜻 택하려 하지 않기 때문에, 결국 전자의 바른 입장이 후자를 이끌어 나갈 수밖에 없다. 믿음이 힘을 부여한다는 사실은 누구나 인정한다. 잘못을 타파하여 바르게 이끌고자 하는 노력도 믿음의 힘으로써 빛을 발할 수 있다.

목록
번호        제목
N   불교강좌 백문백답..., 들어가며...
100   불교의 현대적 의의 - 현대사회에서 불교의 의의는 무엇인가?
99   불교사회주의 - 불교사회주의란 어떠한 이념인가?
98   십이처 - 불교는 현실세계를 어떠한 입장에서 파악하는가?
97   오온 - 불교는 인간을 어떠한 존재라고 파악하는가?
96   민중불교 - 민중불교운동의 의의와 문제점은 무엇인가?
95   사불괴정 - 불교신자로서의 바른 자세는 어떠해야 하는가?
94   기복불교 - 우리나라 기복불교의 실태와 문제점은 무엇인가?
  자력과 타력 - 자력문과 타력문이란 어떠한 입장을 가리키는가?
92   연등 - 연등행사의 의의는 무엇인가?
91   다라니와 만다라 - 다라니, 만다라, 만뜨라 등은 어떠한 것인가?
90   강원과 선원 - 우리나라의 강원과 선원은 어떠한 곳인가?
123456789
검색
since 2000-2024 inyeon.org
사이트 소개 | 사이트맵 | 후원 | FAQ | 이메일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