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연지기와 함께하는 불교이야기 - 참 좋은 인연..!! ^^ ▒▒▒
날마다좋은날.^^

HOME 불교의 이해 경전읽기  
  이해를 돕는 글
  불교강좌 백문백답
  경전읽기
  관련사이트
  불교이미지
  불교음악감상

구분 금강경 | 반야심경 | 법구경 | 법화경 | 숫타니파타 | 열반경 | 원각경 | 유마경 | 화엄경 | 사십이장경 | 입보리행론 | 기타 경전 |
반야심경 : [반야심경 강의] 49. 제6의식(第六意識)
유식에서 말하는 제6의식은 십팔계의 의식으로서,
의근(意根)에 의지하여 물질 세계와 정신 세계 모두를 포함한
일체 유형무형의 모든 대상, 즉 법경(法境)을 분별하는 마음입니다.

이 6의식은 앞에서 말한 5식과는 전혀 다릅니다.
우선 전오식은 의지처가 눈, 귀, 코, 혀, 몸 등
모두 물질로 이루어져 있지만,
이 6의식은 순수한 정신적인 기관이 그 의지처입니다.

대상 또한 객관적인 물질계뿐만 아니라
정신적, 물질적인 모든 경계를 그 대상으로 합니다.
그러면, 의식(意識)이
구체적으로 어떠한 마음작용을 하고 있는가를 알기 위해,
유식에서 바라보는 의식의 작용을 잠깐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앞에서, 전오식은
스스로에게 주어진 성품만을 분별하는 자성분별을 한다고 하였는데,
이 6의식은 물론 자성분별(自性分別)도 하지만,
그 외에도 수념분별(隨念分別)과 계탁분별(計度分別) 등의
좀 더 복잡한 분별작용을 합니다.

수념분별이란,
과거를 회상한다거나, 미래를 생각하는 등의 분별작용을 말하는 것이며,
계탁분별이란
착각을 하여 대상을 인식하는데 오류를 일으키는 분별작용을 말합니다.

또한, 앞에서 전오식은
현재 나타난 사물에 대해 기본적인 사유를 일으켜
헤아리는 작용인 ‘현량(現量)’을 일으킨다고 하였는데,
이 6의식은
여러 가지를 비교하고 분석하여 판단하는 작용인
‘비량(比量)’을 일으키기도 하며,
대상을 판단할 때 오류를 일으켜 잘못 헤아리는
‘비량(非量)’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그러면, 6의식은 어떠한 역할을 하고 있는지를
좀더 구체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6의식은 다른 많은 이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구의식, 몽중의식, 독산의식, 정중의식, 광연의식 등이 그 이름들입니다.
이 이름들은 6의식이 가지고 있는
각각의 작용과 역할을 나누어 따로 이름 붙인 것이기도 합니다.
하나 하나 그 의미를 살펴보겠습니다.

① 오구의식

우선, 오구의식(五俱意識)이란,
우리 주위의 모든 대상을 관찰할 때 단독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항상 안식, 이식, 비식, 설식, 신식과 함께 작용하여
그 대상을 분별하고 의식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안식과 함께 일어나는 의식을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우리가 눈으로 대상을 볼 때,
단순히 보고 그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는 온갖 분별심을 일으킵니다.

거리를 지나가는 미니스커트를 입은 예쁜 아가씨를 보았다고 칩시다.
그저 보고 스치는 것이 아니라
다리가 잘 빠졌다든가(現量, 自性分別),
미니스커트가 너무 짧다(自性分別),
한 번 데이트 해 보고 싶다,
내 여자친구보다 더 예쁘거나 혹은 못하다(比量),
저런 겉멋이 든 여자는 집안일에는 신경도 안 쓸 거야(非量, 計度分別)
하는 등의 상상을 하게 되고,
심지어는 저런 여인과 결혼을 해서 미래에 아이도 낳고,
오손도손 살면 얼마나 좋을까(隨念分別),
과거의 내 여자친구를 생각하며 참 많이 닮았다(隨念分別)든가
하는 등 온갖 분별심을 머리 속에 떠올리게 마련입니다.

이처럼 복잡한 마음의 작용은
안근(眼根) 단독으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작용입니다.
이렇게 분별, 헤아림을 일으킬 수 있는 것은,
제6의식의 분별작용이 있기에 가능한 것입니다.

귀로 어떤 소리를 들었을 때나, 코로 냄새를 맡았을 때,
혀로 맛을 볼 때, 몸으로 어떤 대상을 감촉했을 때에도
마찬가지로 각종의 분별작용이 일어나게 마련입니다.

이렇듯 제6의식은 전오식과 함께 작용하여
각종의 분별작용을 일으킵니다.
그러므로 이 의식을 오구의식(五俱意識)이라고 부르기도 하는 것입니다.


② 몽중의식

두 번째, 몽중의식(夢中意識)이 있습니다.
이것은 말 그대로 꿈 가운데 나타나는 의식을 말합니다.
누구나 꿈을 꾸게 마련이며, 꿈은 천태만상으로 다양하게 나타납니다.
이러한 꿈도 제6의식의 영역이라는 것입니다.

전생, 또는 이전에 내가 지은 행위가 하나도 빠지지 않고
제8 아뢰야식 속에 저장되어 있다가 꿈을 꿀 때
제6의식을 통하여 다시 나타나게 된다는 것입니다.

보통 때에는 식이 맑지 못하고, 복잡하고 번잡하여
아뢰야식이라는 깊은 곳에 잠재되어 있다가,
꿈을 꾸게 되면 복잡한 식이 가라앉고,
깊은 곳에 잠재되어 있던 식들 중에
영향력이 강한 것들이 둘쑥날쑥으로 드러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몽중의식인 것입니다.

그러나, 꿈이라고 해서 모두가 진실인 것만은 아닙니다.
즉, 본인의 현실이나 이전의 업과 다른 꿈을 꿀 수도 있다는 말입니다.
이는, 이전의 행위들이
체계적으로 아뢰야식 속에 정리되어 있지 못하기 때문에,
이런저런 전혀 다른 행위들이 서로 얽히게 되어,
하나의 불완전한 행위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우리의 의식에는,
언젠가 남에게서나, 책에서라도 한 번쯤 경험했던 것들이
드러나게 될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꿈이란 것은 보통 대부분은 실답고 순수하지 못한 작용이기에
공허한 의식작용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의식세계가 건전하면 꿈은 많지 않다고 합니다.
꿈이 없는 의식은
정신이 건강한 것이라 해석해도 무리는 아니라고 보는 것이지요.
텅 비어 있는 의식세계에 꿈은 없기 때문입니다.

놓는 공부, 비우는 공부, 방하착 공부를 하는 이유도,
복잡하고 번쇠한 의식을 텅 비게 하여 맑게 하기 위한 수행입니다.
망식(妄識)인 우리의 의식을 정화하는 수행인 것입니다.


③ 독두의식

다음은, 독두의식(獨頭意識)입니다.
이것은 객관세계의 대상과 함께 작용하는 여타의 의식과는 다르게,
내면에서 단독으로 사유하고 생각하는 의식을 말합니다.

여기에는, 크게 본다면, 몽중의식과,
뒤에서 다룰 정중의식도 포함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의식으로 인해,
과거에 있었던 일들에 대해 회상하면서 즐거워하거나 괴로워하고,
미래에 있을 일에 대해 추측하고 계획을 세우곤 하는 것입니다.

이 독두의식으로 인해 우리들은 온갖 분별심을 내고,
본래 고요한 본심을 흐려 놓아 마음을 뒤흔드는 것입니다.
이미 지나간 과거는 무상하여 얽매여 집착할 바가 아님을 깨닫지 못하고
애써 끄집어내어 스스로 그 속에 빠져 괴로워하고,
때로는 즐거워하는 등 스스로를 관념의 울타리에 가두고 있으며,
아직 오지도 않은 미래의 일에 대해서 미리부터 걱정을 하거나,
희망의 꿈을 꾸게 됨으로 인해
그 관념, 상상의 나래에 갇혀 스스로 괴로워하기도 하고,
즐거워하기도 하는 것이 우리네의 삶입니다.

이 모든 어리석은 의식을 이름하여 독두의식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마땅히 우리가 닦고 닦아 정화해야 할
마음 공부의 주된 대상이 됩니다.

바로 이러한 스스로의 분별심을 맑게 정화하고 고요하게,
텅 비게 만드는 마음 수행을 통해
우리는 어느 정도의 맑은 단계에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이 수행을 통해 이를 수 있는 단계의 의식이
바로 다음에 나올 정중의식입니다.


④ 정중의식

마지막으로, 정중의식(定中意識)이란
앞에서 말한 모든 의식에서 나타나는
모든 장애와 번뇌, 괴로움을 모두 정화함으로 인해 나타나게 되는
청정하고 맑은 의식인 것입니다.

수행을 통해 삼매에 든다고 하거나,
마음을 비운다고 할 때 나타나는 맑은 의식인 것입니다.
우리에게 행복과 안정을 가져다 주는 인식의 주체가
바로 이 정중의식입니다.

정중의식을 생활화하는 것이야말로
요즘과 같은 복잡 다단한 시대에
우리를 고요하고 평화롭게 하여
망상과 잡념을 극복할 수 있도록 하는 지름길인 것입니다.


⑤ 광연의식

이상에서처럼 제6의식은,
물질, 정신 세계 할 것 없이 모든 것을 대상으로 하여
수많은 광범위한 인식작용을 일으키므로
광연의식(廣緣意識)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⑥ 의식의 오염

이처럼 제6의식은
실로 우리의 삶에서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마음의 주된 작용입니다.
보통 ‘마음’이라고 하면 바로 이 6의식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상에서 보았던 것처럼
제6의식이 수많은 분별심을 일으키고,
각종의 광범한 의식을 일으키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그것은 바로 ‘번뇌(煩惱)’ 때문입니다.
번뇌는 의식을 산란하게 하는 주된 요인이 됩니다.

그래서, 유식에서는 번뇌를
6가지 근본번뇌(根本煩惱)와 20가지 수번뇌(隨煩惱)로 나누고 있습니다.

근본번뇌는,
탐[貪, 탐냄], 진[瞋, 성냄], 치[痴, 어리석음],
만[慢, 교만심], 의[疑, 의심], 악견[惡見, 잘못된 견해]의 여섯 가지이며,

20가지 수번뇌는,
분[忿, 분함, 약하게 성냄], 한[恨, 원한], 부[覆, 죄업을 숨김],
뇌[惱, 분함, 한탄함], 질[嫉, 시기, 질투], 간[慳, 아끼고 베풀지 않음],
광[誑, 속이고 교만함], 첨[諂, 아첨], 해[害, 남에게 손해를 끼침],
교[憍, 교만하여 남을 멸시함], 무참[無慙, 잘못을 저지르고 참회하지 않음],
무괴[無愧, 포악한 일을 하고 반성하지 않음],
도거[掉擧, 마음이 요동함], 혼침[昏沈, 혼미하고 침체함],
불신[不信, 진리를 못 믿음], 해태[懈怠, 게으름],
방일[放逸, 방종하고 방탕함], 실념[失念, 진리를 기억하지 못하고 산란함],
산란[散亂, 정신이 밖으로 내달려 악견(惡見)을 유발함],
부정지[不正知, 대상을 항상 오해하는 어리석음]가 있습니다.

이처럼 수많은 번뇌 때문에
제6의식이 산란하게 되는 것인데,
그렇다면, 이 번뇌들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일까?

제6의식 스스로 산란되게 되기도 하지만,
근본적으로 번뇌를 야기하는 것은 제7말나식(第七末那識)입니다.

또한, 모든 식의 근본식,
근본불교와 부파불교의 논사(論師)들의 커다란 의문의 대상이었던
업의 저장 창고의 역할을 하는 식으로서의
제8아뢰야식(第八阿賴耶識)이 있습니다.

이상에서 본 것처럼, 유식 사상은
우리의 마음을 체계적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언뜻 보기에는
공 사상과 전면 배치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존재의 양면을 나타내고 있을 뿐
그 내용은 똑같은 진리의 양면을 나타내고 있는 것입니다.



- 출처 : 법상스님, 목탁소리 http://www.moktaksori.org

목록
번호분류        제목
412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58. 도성제(道聖諦)
411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57. 멸성제(滅聖諦)
410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56. 집성제(集聖諦) (3) [십이연기, 수~노사]
409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55. 집성제(集聖諦) (2) [십이연기, 무명~촉]
408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54. 집성제(集聖諦) (1)
407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53. 고성제(苦聖諦)
406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52. 사성제와 십이연기
405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51. 부정의 논리에 대하여...
404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50. 육식의 실체, 공(空)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49. 제6의식(第六意識)
402 반야심경   [반야심경 강의] 48. 전오식(前五識)
12345678938
검색
since 2000-2018 inyeon.org
사이트 소개 | 사이트맵 | 후원 | FAQ | 이메일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