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연지기와 함께하는 불교이야기 - 참 좋은 인연..!! ^^ ▒▒▒
날마다좋은날.^^

HOME 불교이야기 산사의 편지  
  불교칼럼
  산사의 편지
  오직 모를 뿐
  부처님 말씀
  스님이야기
  맑은이야기

진리에 대하여 - 성철 스님이 비더 교수에게 (1)
※  이 편지는 미국의 비더 교수가 한국의 해인사를 방문해 불교에 관한 질문을 던진 것에 대한 성철 스님의 화답이다. 일반신도들이 삼천배를 해야만 만날 수 있는 성철 스님 앞에 비더 교수는 참으로 많은 질문들을 던졌다. 불교의 진리는 진정으로 어디에 있으며, 학승과 수도승의 차이, 대처승과 출가승려의 차이, 불교에 대한 엄격한 규율 등 동양불교에 대한 깊은 질문을 성철 스님에게 한 것이다. 성철 스님은 이 낯선 이방인의 질문을 앞에 두고 며칠을 고민하다가 그 질문들에 대해 답을 해주는 것이 도리라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원고지로 무려 50매가 넘을 정도의 답을 붓필로 써내려 갔다.


전일 내방하셨을 때 어리석음을 무릅쓰고 쓸데없는 말들을 너무 많이 해서

참으로 부끄러웠습니다.

자기도 잘 알지 못하면서

남의 질문에 대답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지만

이렇게 물어주시니 대답을 안할 수 없어서

몇 자 적어 보내니 용서하시기 바랍니다.



1.

"진리는 언어문자에 있지 않고 자기 마음속에 있다.

그러니 진리를 알고자 하면 자기 마음을 깨달아야 한다.

만약 언어문자 속에서 진리를 찾고자 하면

땅을 파고서 하늘을 찾는 것과 같다.

때문에 진리를 영원히 찾지 못하는 것이다.

오직 자기 마음을 닦아서 깨달아야 한다."



이것이 불교경전의 근본 입장입니다.

일체의 진리가 자기 마음속에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경전이 일시적으로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좋은 지도자를 만나서 '진리는 마음속에'란 것이 이해되면

경전은 필요 없습니다.

그래서 경전이 불교 입문의 필수 단계가 되지 못하는 것입니다.

"자기 마음속의 진리를 개발하는 데 제일 큰 장애물은 언어문자다.

그러니 천만 년 동안 경전 공부하는 것이 일일간 마음 닦는 것만 못하다.

경전을 버리고 자기 마음을 닦아라"라고 부처님은 항상 훈계하시고

제자들에게 좌선(坐禪)을 가르친 것입니다.

그래서 경전을 전공하는 학승(學僧)과 좌선에 전념하는 수도승(修道僧)은

상대가 되지 않습니다.

일자무식한 사람이라도 자기 마음을 깨치면

『팔만대장경』을 다 외운 사람들에 비교할 수 없는 큰 지혜의 힘을 얻게 됩니다.

따라서 불교의 생명선은 경전지식이 풍부한 데 있지 않고

스스로의 마음을 깨치는 데 있습니다.

예를 들면 지나(支那)불교사상의 가장 위대한 인물이었던

선조의 육조 혜능 대사는 일자무식이었습니다.

그에 반해 그의 동문인 신수는 불교뿐 아니라 세간지식에 있어서도

당시 그를 능가할 자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혜능과 신수의 스승은

일자무식이지만 스스로의 마음을 깨친 혜능에게 법을 전했고

이렇게 해서 혜능의 법손(法孫)들이 지나불교를 지배하게 된 것은

천하가 다 찬탄하는 바입니다.

경전을 전공하는 자가 없지 않지만 일생을 이것으로 계속한다면

불교의 근본입장에서 볼 때 이것은 일종의 탈선입니다.

이조 오백 년 불교사상 최고의 지위에 있는 서산 대사는

항상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차라리 일생 동안 아주 무식한 사람으로 지낼지언정

경전을 전공하는 학승은 되지 않겠다."



2.

불교에서는 출가승려(出家僧侶)와 재속신도(在俗信徒)가

엄격하게 구별되어 있습니다.

일체를 희생하고 모든 중생을 위해 독신으로 수도하는 자를 승려라 하고

세속에서 각종 생활을 영위하면서 불교를 믿는 사람을 신도라고 합니다.

만약 승려로서 대처(帶妻)하게 되면

자연히 가족 중심으로 불교가 생활도구화 되고 만다고 봅니다.

그러면 일체 중생을 위해 산다는 불교의 대자비 정신에 배치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승려의 대처를 엄단하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승려가 환속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일단 환속하게 되면 승려의 자격은 상실이 되고 신도가 되는 것입니다.

아무리 세태가 변해간다 해도 자기는 아주 잊어버리고

오직 남을 위해 대자비를 구현하는 승려만이

불교의 진리를 깨달을 수 있지요.

승려가 되기 위해서 버려야 할 것이 있다면 그것은 마음의 집착입니다.

이 집착을 버리지 않으면 아무것도 성취하지 못합니다.

집착 중에서도 가장 강한 것이 있는데

이것은 바로 성욕(性慾)입니다.

성욕을 끊지 않고서는 성도(成道)할 수 없다고

부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그러므로 성도에는 독신이 전제가 되는 것입니다.



진리에 대하여 - 성철 스님이 비더 교수에게 (2)에 계속...

목록
번호        제목
N   산사에서 부치는 편지..., 들어가며...
69   진리에 대하여 - 성철 스님이 비더 교수에게 (2)
  진리에 대하여 - 성철 스님이 비더 교수에게 (1)
67   마음속의 독을 버려라 - 경봉 스님이 만공 스님에게
66   북망산 - 경봉 스님이 고문평 거사에게
65   바람벽 - 지월 스님이 경봉 스님에게
64   옳고 그름에 대한 헤아림 - 경허 스님이 모비구니 스님에게
63   탈속 - 모비구니 스님이 경허 스님에게
62   업바람의 힘 - 경허 스님이 김석사 거사와 장상사 거사에게
61   마음의 세속을 버려라 - 경운 스님이 진응 스님에게
60   마음의 적(賊)에게 - 경봉 스님이 향곡 스님에게
59   스승의 죽음 - 경봉 스님이 향곡 스님에게
123456
검색
since 2000-2018 inyeon.org
사이트 소개 | 사이트맵 | 후원 | FAQ | 이메일무단수집 거부